Sketch of a short trip to Seoul under COVID-19

Pohang has crazy sea waves.

For the first time since our return from New Zeland this January, we took a trip to outside Pohang. Our destination was Seoul, the capital city of South Korea. COVID-19 pandemic forced us to be grounded at home; however, a medical issue that cannot be handled by incompetent physicians in Pohang made two hermits finally crawl out from the shelter. As Korean Air withdrew the Gimpo-Pohang route, we took KTX to get to Seoul. Jin Air recently took over the route but we didn’t like such a change.

이번 1월에 뉴질랜드에서 돌아온 이후 처음으로 포항 밖으로 여행을 하였다. 우리의 목적지는 남한의 수도인 서울이었다. COVID-19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외출금지나 마찬가지의 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포항의 무능한 의사들이 해결할 수 없는 의학적 문제로 두 명의 은둔자는 은신처를 기어나오게 되었다. 대한항공이 김포-포항 노선을 취소해버렸기에, 우리는 KTX를 타고 서울로 갔다. 진에어가 대한항공 대신 최근 운항을 시작했으나, 우리는 그런 변화가 달갑지 않았다.

KTX always has given the complimentary package consisting of assorted nuts, cookies, and a hand towel. Alas! The snack parts were replaced with a mask, which is a logical change under this pandemic situation. And I should have expected this but I was conditioned like a Pavlov dog drooling and waiting for the snack time.

KTX에서는 언제나 견과류, 쿠키, 핸드타월이 든 서비스 박스를 주었는데, 아쉽게도 스낵들은 마스크로 대체되었다. 전염병 대유행인 상황에서 이는 당연한 변화이고, 나는 이것을 예상했었어야 했는데, 파블로프의 개처럼 나는 침을 흘리며 과자 먹을 시간을 기다리고 있었다.

ktx, Korea, mask

At Seoul station, the size of crowd seemed to have decreased, so has the queue at the taxi stand. Another change was the SUVs bearing “Tada” logo, which was commonly seen on major roads, are gone due to the legal conflict associated with the service. Still the company runs the service to the airport and the general on-call service using sedan cars. But their future seems to be hazy becuase of the strong competitor Kakao Taxi. We’ve also tried Kakao Black taxi service, similar to the Uber Black. The service fee of Kakao Black Taxi was more than double the usual taxi fare and similar or slighlty higher than that of Tada premium. It was worth it cause the driver’s professional service is a rare thing in Korea. Kakao Taxi seemed to have read the passengers’ unmet needs–safe and comfortable driving experience–which was initially recognized by Tada and they immediately implemented it on their business. What a competitiveness! The easier to be copied, the easier to be robbed.

서울역에 군중의 규모도 줄어든 듯 했고, 택시 승차장의 줄도 짧아졌다. 또 다른 변화로, 도로 곳곳에 보이던 타다 로고가 찍힌 SUV가 사라졌다. 최근에 타다 서비스와 관련한 법적 분쟁에 연관된 변화이다. 타다 회사는 여전히 공항 운송 사비스와 세단 차량을 이용한 콜택시 서비스를 유지하고 있으나, 강력한 경쟁자인 카카오 택시 때문에 타다의 미래는 불투명해 보였다. Uber Black과 유사한 카카오 블랙도 타 보았다. 요금은 정상가의 두 배였으나 한국에서 전문가다운 기사님 서비스가 흔치 않기 때문에 이용 가치가 있었다. 타다가 발견한 승객들의 이뤄지지 않은 바램(안전하고 친절한 택시)을 카카오택시가 간파하고 이를 바로 적용하기로 한 모양이다. 역시 비즈니스 모델은 남들이 쉽게 카피할 수 없는 것이어야 함을 상기해 주는 예시이다.


As for the accomodation, we chose Grand Hyatt in Namsan, our favorite place. We booked for an executive suite for two nights and were assigned to one on the 18th floor. Well, I don’t know the marketing strategy of hotel business but the names of suites sound exaggerated. The showing-off, pretentious names! Suites for junior executive, executives, presidents, royals, etc. Why aren’t there writer’s suites, artist’s suites, photographer’s suites, or grandma’s suites? The suite on the 18th floor was not so big, old-furnished, but cozy. All in all, it was OK. We’ve already tried many types of suites in several hotel chains in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Korea, so this one was nothing special to be commented. Well, I am not diligent enough to document everything to deliver all the details of what we experienced. That’s why I did not become a travel blogger. The follwoing photos are all taken through hotel room windows.

숙소는 우리가 좋아하는 남산 그랜드하얏트로 정하였다. Executive suite로 2박 예약을 하였고, 18층으로 배정받았다. 호텔 마케팅에 대해 무지하긴 하나, 스위트룸 이름은 허세스럽다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 없다. 젠체하고 가식적인 이름들! 주니어 간부(부장쯤 되나?), 간부(상무?), 사장, 왕족을 위한 스위트룸 등등. 작가의 스위트룸, 예술가의 스위트룸, 사진가의 스위트룸, 할머니의 스위트룸 등등 이런 스위트룸은 왜 없는 것일까? 여하튼 이번에 머문 스위트룸은 아담한 사이즈에 낡은 룸이었지만, 편했으니 되었다. 이미 국내를 비롯해 다양한 국가에서 다수의 호텔 체인의 각종 스위트룸에 머문 경험에 비출 때 이번 숙박은 딱히 기록에 남길만한 사항은 없었다. 한편으론, 경험한 세부사항을 모두 기록으로 남기는 성실함이 없기 때문에 일명 여행 블로거가 되지 않은 것이다. 아래 사진들은 모두 호텔 창문을 통해 찍은 풍경이다.

Grand Hyatt Seoul
After collecitng several anecdotes of urinating behavior of people in swimming pools, I rarely visit any of swmming pools, especially those favored by kids. The front desk lady was very much surprised when we declined the entry tickets to the swmming pool. Why do we have to bathe our bodies in the diluted urine? It is much more fun to watch people’s behavior around the swmming pool. Not many people visited the pool for swmming but for selfie sessions.
Seoul scenery

Through the window, the landscape of the grey city was stretched out. I refer this city as a city that truly never sleeps. New York is oftentimes called as a city that never sleeps; however, Manhattan actually becomes sleepy after 3:00 am. Whereas in Seoul, you can do whatever you want to do through the night, all day, any day. This city is a crazy place filled with almost 10 million people, roughly a 1/5 of the whole country population in 605 square killometer. To accomodate the population at this scale, the city sacrificed nature and filled it with the LEGO-style block buildings.

호텔 창문 너머로 회색 도시의 풍경이 펼쳐져 있다. 나는 서울을 진정 잠들지 않는 도시라고 말한다. 사람들은 자주 뉴욕을 일컬어 잠들지 않는 도시라고 하지만, 실제 맨하탄은 새벽 3시만 되면 인적도 드물고 미리 들어가 있지 않으면 들어갈 수 있는 클럽이 많지 않다. 반면 서울에서는 밤새도록, 매일, 언제라도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다. 서울의 인구는 약 천만명에 다다르고, 이는 전체 국가 인구의 약 1/5이 605 킬로제곱미터에 모여 있는 상황이다. 이 규모의 인구를 수용하기 위해, 이 도시엔 자연을 훼손하고 세운 레고 스타일의 블럭 빌딩들(아파트)이 가득 들어차 있다.

Seoul scenery
Seoul scenery
Seoulers commuting everyday spend lots of time on the road. 매일 출퇴근을 반복하는 사람들은 엄청난 시간을 길 위에서 보낸다.
Seoul scenery

Even though many people enjoy comfortable life in modern cement buidling, their primitive brain area seems to want to stay around somewhere green. Nowadays, there are many buildings with living roof.

많은 이들이 현대적인 시멘트 빌딩에서의 안락한 삶을 즐긴다 해도 여전히 원시적인 뇌는 무언가 녹색을 띄는 곳 근처에 머물기를 원하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요즘엔 녹색지붕의 빌딩이 많이 보인다.

green roof
Seoul scenery
[Falco tinnunculus] Eurasian Kestrel (황조롱이) is flying high.
Eurasian kestrel
The person is holding a mask on her hand. Why arn’t you wearing it?
lotte tower
Lotte Tower was invisible most of the times during this stay due to heavy rains. Luckily I’ve got a short window of time when the tower showed its bizzare shap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